Why INA?

김성민 교수 (2019년 졸업)

지금 어떤일을 하고 계신가요?

졸업 이후에는 삼성전자 선행연구소인 삼성리서치 Security team에서 system security 파트 업무를 담당했었습니다. 현재는 성신여자대학교 융합보안공학과조교수로 부임하여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습니다. 박사 과정 동안에는 하드웨어 기반 신뢰 실행 환경과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네트워크 시스템 보안성 강화에 관한 연구를 했었고, 지금도 해당 토픽과 관련된 연구들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INA랩에서 경험했던 것이 어떠한 도움이 되고 있나요?

저는 현재도 연구를 수행하고 있기 때문에 더 크게 체감이 되지만, 네트워크/시스템 및 보안 분야 top conference에 논문을 발표하고 해당 분야 내에서 early stage에 있는 가장 trendy한 연구들을 수행했던 것이 가장 도움이 되었습니다. 컴퓨팅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학술대회에 본인의 연구를 발표하고 국내외 우수한 연구진과 협업을 할 수 있는게 대학원 기간 동안 누구나 겪을 수 있는 경험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INA 랩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top-tier conference에 꾸준히 논문을 발표하고 있고, 연구 지도를 받을 수 있었던게 커리어를 쌓는데 자양분이 되었습니다. 저는 미국 조지아 공대와 공동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있었는데 논문을 준비하면서부터 발표로 마무리하는 과정까지 최고 수준의 학회에 발표되는 수준의 연구 프로세스 사이클을 한 번 경험해 본 것이 연구자로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가 된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졸업하기 전에도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많은 동기 부여를 가지고 있었고, 이런 경험이 졸업 이후에도 꾸준히 좋은 연구를 해나갈 수 있는 초석이 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는 author가 아니더라도 높은 수준의 학회에 참석해서 경험을 해보는 것이 여러 모로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됩니다.

박사과정 동안 랩에서 경제적 지원은 넉넉한 편이었나요?

랩에서 경제적인 지원은 넉넉했습니다. 박사과정 수학동안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박사과정 인건비 상한에 근접한 인건비를 지원받았습니다. 해외 출장의 경우에도 학회 발표 뿐만 아니라 연구에 필요한 경우에 대해서 적극 지원하며, presenting author가 아님에도 제 연구와 관련된 학회 내 tutorial 프로그램에 참가까지도 지원받아 연구에 큰 도움이 되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또한 졸업 이후 6개월가량 짧게 포닥을 했었는데, 그 기간에도 경제적인 부분에 있어 부족함 없이 연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신경을 많이 써주셨습니다.

INA랩을 졸업하면 어떠한 일을 할 수 있나요?

박사과정 졸업 시점을 기준으로 크게 봤을 때 시스템/네트워크/AI 분야라면 어느 곳이던 취업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본인이 희망하는 곳에서 다양한 업무를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되는데요. 기업 내 개발 직군/연구원, 정부출연연구기관, 또는 대학교수 등 다양한 진로로 진출이 가능합니다 (실제 석사/박사 졸업생 현황도 그렇구요). 최근 연구실에서 network/system for AI, AI for system 등 인공 지능 관련하여 우수한 연구실적들을 후배들이 계속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요. 실제 기업이나 연구기관에서도 해당 분야의 전문가에 대한 수요가 굉장히 높은 것으로 알고 있기에 선택의 폭이 넓다고 개인적으로는 생각합니다.

기타 하고 싶은 말

현재 저도 타 기관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지만, KAIST처럼 국내에서 컴퓨팅 분야에 세계적으로 선도하는 연구를 수행하는 교수님들 밑에서 지도를 받을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을 겁니다. INA 연구실은 이러한 우수 연구 성과를 도출하는데 적지 않은 기여하고 있으며, 교수님의 지도와 뛰어난 역량을 갖춘 연구실 구성원,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 지원들이 그 원천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잘 갖춰진 환경에서 본인의 열정과 노력을 잘 버무려낸다면, 졸업 시기가 다가왔을 때 한 분야의 전문가가 되어있는 스스로를 발견하게 될거라 생각합니다.

한주형 박사 (2022년 졸업)

지금 어떤일을 하고 계신가요?

저는 2022년 하반기부터 SAP Labs Korea에서 Senior Developer로 입사하여 데이터베이스 코어 관련 개발 및 디자인 미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제 박사학위 전공을 살려서 security 관련 미팅도 참여하고 있으며, 클라우드 환경에서 scalability와 multi-tenancy를 지원하기 위해 데이터베이스에 필요한 기술들을 연구 개발하고 있습니다.

INA랩에서 경험했던 것이 어떠한 도움이 되고 있나요?

INA랩에서 네트워크 시스템을 가장 로우 레벨부터 디자인해보고 실제로 구현해 볼 수 있었던 것이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저는 scalability와 security를 모두 제공하는 시스템에 대한 연구를 했었는데, 그 과정에서 research skill뿐만 아니라 secure design/implementation, concurrent/parallel programming, encryption protocols 등 광범위한 지식을 습득할 수 있었던 것이 실무에서 아주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대학원 생활 동안 새로운 기술에 대해 효율적으로 습득하는 방법을 익혔고, 다른 researcher/engineer 들과 기술적 언어로 토론해보고 미팅을 통해서 디자인을 개선해본 경험이 지금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박사과정 동안 랩에서 경제적 지원은 넉넉한 편이었나요?

네, 저는 석사 때부터 인건비에 대한 불만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또한 박사과정 때는 3년간 글로벌 박사 장학금을 받아서 더욱 경제적으로 어려운 점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연구를 위한 여러 서버 장비도 잘 갖추어져 있었기 때문에 최신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연구를 마음껏 해볼 수 있었습니다.

INA랩을 졸업하면 어떠한 일을 할 수 있나요?

컴퓨터 사이언스에 대한 전문지식을 활용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INA랩에서는 무엇보다 시스템에 대한 근본적인 디자인 철학을 배울 수 있습니다. 이 덕분에 튼튼한 전공 기초 체력을 다질 수 있고, 기술이나 개발 스택이 바뀌어도 변하지 않는 핵심 knowledge를 배울 수 있습니다. 여기에 플러스로 자신의 전공 분야에 대한 강점을 살려서 자신이 원하는 연구/개발 쪽 어디든 진출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기타 하고 싶은 말

솔직히 말해서 박사과정이 결코 만만하거나 쉬운 길은 아닙니다 (이 점은 만국 공통 아닐까요?). 하지만 연구의 한 사이클을 완주해낼 때마다 엄청나게 성장해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리고 박사과정 중에 만나는 교수님과 동료들 모두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이신데, 이분들과 대화하는 것만으로도 생각의 깊이가 달라지는 것을 느낍니다. 훌륭한 사람들과 함께 자신의 분야에서 전문가로 성장하고 싶은 분께 추천합니다.